메인갤러리

-->

예종인소식예종아트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
게시글 검색
백일의 낭군님
2018-11-02 11:12:11

  tvn월화드라마" 백일의 낭군님(극본 노지설,연출 이종재,제작 에이스토리)12회가가 시청률 12.7%최고로 자체 최고를 돌파하며,  tvn월화드라마의  새로운 역사를  써내려가고 있다.  (유로플랫폼 전국기준/닐슨코리아제공)

 

시청률과 화제성을  모두 사로 잡으며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는 이유는 배우들의 열연과 흥미로운 전개뿐만 아니라 작품 곳곳  에 촬영,미술, 조명,DI(디지털 색보정)의상,음악,편집등 각 분야 배터랑 스태프들의 열연이 녹아있기 때문이다. 단 4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제작진이 직접 "백일의 낭군님"의 제작 비하인드를 소개했다.

 

  *의상-  조선시대 최고 권위의 왕부터 평범한 백성들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나타내는 의상은 각양각색 아름다움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. "도깨비",바람의화원", 등 여러 작품에서 세심한 디테일로 전체적인 조화를 그려냈던 김정원 의상디자이너는 "전통의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 모든 배우들이 캐릭터에 잘 녹아들 수 있도록 전체적으로 색감에 포인트를 줬다고 설명했다. 송주현 마을 사람들은 가진 것은 없으나 밝은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색감이 가미된 서민복을 연출했다.  화려하고 디테일이 많은 궁중 의상뿐만 아니라 소박하지만 정감 가는것으로 택했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*촬영- 봄과 여름의 아름다운 풍경을 화면에 담아낸 김종진 촬영감독님은"이야기의 흐름이 끊기지 않기 위해선 극중 장소들이 연결돼야 했다"따라서 송주현 마을 실제 촬영지였던 순천 낙안읍성과 문경새재의 거리가 화면에서는 마치 문 하나만 닿을 듯이 자연스럽게 표현됐다. 궁은 차가움과 우장함으로 그 권위를 나타냈고,송주현 마을은 따뜻한 분위기의 석양,돌담,초가를 통해 사람냄새가 느끼지도록 연출했다.  

 

*미술-상상을 현실 공간으로 만들어주고 리얼리티를 붙여넣는 일은 "김비서가 왜 그럴까?","마더","또 오해영"등에서 섬세한 표현으로각광받은   이강현 미술 감독이 함께 했다.     "세트와 소품은 원색적인요소가 되도록 지양하고, 낮은 채도의 색조를 주로 사용했다."며 디테일한 포인트를 밝힌 이강현 감독은"궁과 송주현 마을 , 그리고 김차언(조성하)의 공간 등은 소품과 구조를 통한 캐릭터의 차별성은 드러나면서도,이질적인 느낌이 들지 않도록 유사한 계열의 색상을 사용하였다."고 설명했다. 

 

 *음악-    '미생','시그널',비밀의 숲',등에 참여했던 김준석 음악감독은 기존 준비해온 음악의 약 80%를 뒤집고 다시 시작할 정도로 각별히 신경 썼다. '이율(도경수)과 윤이(남지현)의 비극적인 운명,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뭔가 다름이 필요하다"고 생각했기 때문.  '기억을 잃고 혼인을 올린 두 사람은 마냥 행복해 보이지만, 그들의 애절하고 안타까운 사랑도 놓치지 않길 바랐다."며  두 주인공의 로맨스 구도,장면 감정선에 따라 어울리는 음악을 연출했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*편집- 높은 몰입도를 이끌어낸 최중원 편집감독은 '율(원득) 이서(홍심)를 비로한 모든 캐릭터들의 상황과 감정변화를 입체적으로 보여주고자 했다."시청자들의 즉각적인 반응을 알 수 없는 편집을 진행했다. 추가촬영이나 재촬영이 필요한 부분은 바로 의견을 제시하고 보완하여 완성도를 높였다. 임팩트를 남기며 '엔딩 장인'이라는 별명을 얻은 것도 그의 남다른 노력 덕분이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 [헤럴드POP=이미지 기자]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SNS 공유